Contents

자유게시판

열린마당자유게시판
 
작성일 : 15-01-21 11:35
오타는 즐거워
 글쓴이 : 엠마우스보…
조회 : 1,590  
★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펑펑 울고 있는데 남자친구에게 온 문자
“좋은 감자 만나” … 나쁜 놈!

★ 봉사활동 가던 도중에 엄마에게 온 문자
“어디쯤 기고 있니!” … 엄마 제가 기어서 가나요?


★ 할머니께 “할머니 오래 사세요”라고 적어야 하는데…
“할머니 오래 사네요”

★ 엄마에게 나 좀 데리러 오라고 한다는 것이
“임마 데리러 와”

★ 생일에 여자친구가 “원하는 거 없어?”라고 보낸 문자에, 딱히 원하는 선물이 없어서
“딱히 원하는 건 ㅇ벗어”

★ 소개팅한 여자에게 “너 심심해?”라고 물어본다는 게…
“너 싱싱해?”

★ 친구에게 보낸다는 걸 잘못해서 택배 아저씨에게 보낸 문자
“오늘 울 집 오면 야동 보여 줌”
결국 택배 아저씨 왔을 때 집에 없는 척했음.(근데 계속 문 두들김)

★ 친구에게 여자를 소개해 주고 “저녁 잘 먹어”라고 문자를 보내야 하는데…
“저년 잘 먹어”
친구야, 그건 오해야……

★ 할머니가 중풍으로 쓰러지셔서 급한 마음에 엄마에게 보낸 문자
“할머니 장풍으로 쓰러지셨어”

★ 내 신발을 사러 가신 엄마가 내 발 사이즈 물어보려고……
“너 시발 사이즈 몇이야”

★ 새로 사귄 여자친구에게 생일 선물 받은 걸 위해 생일이 언제인지 물어봤다.
“너 생 ㅇ리 언제야?”
비록 오타였지만 좋은 정보였다.

★ 오늘 여자친구에게 선물을 사줬더니…
“고마워 자기야. 사망해~ “

★ 우울할 때 남자친구에게 위로받고 싶어 “나 오늘 또 울었다”라고 보낸다는 걸……
“나 오늘 똥루엇따”

★ 피자 먹는다는 이야기를…
“나 지금 피지 먹어”
어쩐지 너 피부가 좋더라